우리의 삶은 한편의 시(詩)가 되기에 충분합니다.

사진작가 양청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