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물의 감정과 작가의 감정이 맞닿을 때
그 순간은 비로소 사진으로 남습니다

마치 사랑의 감정과도 같습니다

사진작가 양청규